참여마당 Community

  •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상세
    제목 '퇴장' 벤투 신랄하게 비판... "韓 기회 충분, 심판에게 달려가면 안 됐다"

    2022-11-29 Read : 28

    김진실

    Screenshot_11.png

     

     "벤투 감독, 주심에게 그렇게 하면 안 됐다."

    경기 후 '코너킥 패싱' 주심에게 달려가 항의한 '한국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53)을 두고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출신이 한 말이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조규성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분전했지만 한국은 한 골 차 패배를 당했다.

    1무 1패의 한국은 내달 3일 ‘강호’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반드시 크게 이겨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우루과이와 가나전 결과도 함께 살펴야 한다. 냉정히 한국의 16강행 가능성이 크지 않다.

    경기 결과 만큼이나 이슈가 된 장면이 있다. 바로 벤투 감독의 ‘퇴장’이다.

    상황은 이러했다. 한국이 2-3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이 경기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한국에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은 10분. 추가시간 속 추가시간으로 11분이 채워지던 찰나 한국은 코너킥을 얻었다. 마지막 공격 찬스가 이어질 것 같았지만 테일러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보통 마지막 공격 찬스 후 종료 휘슬이 울리곤 한다. 하지만 테일러 주심은 이에 해당하지 않았다.

    그라운드에서 구슬땀을 흘린 한국 선수들은 빠르게 주심에게 달려가 항의했다. ‘왜 코너킥 찬스를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끝냈냐’는 메시지를 강하게 어필하기 위함이었다.

    어느덧 선수들 사이에 벤투 감독이 있었다. 한국 선수단을 뒤로하고 벤투 감독은 앞장서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감독석이 앉아서 경기를 감독하지 못한다. 퇴장에 따른 징계다.


    웨스트햄 출신의 온라인 카지노 공격수 딘 애쉬튼(39)은영국 매체 ‘토크스포츠’를주소모음 통해 벤투 감독의행동을 비판했다. 카지노 사이트경기 후 “벤투 감독이 테일러주심에게 달려갔는데,슬롯 사이트 심판에게 그렇게 하면안 됐다”면서 “한국은 카지노 먹튀12번의 코너킥 찬스가 있었다.또 55개의 크로스를 최신링크기록했다. 그때까지 득점하지 못했다면유감이겠지만 심판에게 (경기 종료는) 달려있다”고 꼬집었다.
    이전글 이강인 더 일찍 뛰었다면…
    다음글 '카잔의 기적' 포함...한국, 역대 3차전 '승률 22%'
    목록보기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