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알림

노조알림 상세
제목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 김동명, 사무총장 이동호 당선

2020-01-22 Read : 152

중부지역지부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 김동명, 사무총장 이동호 당선
선거인수 : 3,336명, 투표인수 : 3,128명, 기호1번 : 1,528표, 기호2번 : 1,580표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과 사무총장에 기호2번 김동명(현 화학노련 위원장)-이동호(현 우정노조 위원장) 후보조가 당선됐다.


김동명-이동호 후보조는 1월 21일(화) 오후1시부터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제27대 임원 선출을 위한 2020년 한국노총 정기선거인대회’에서 총 3,336명의 선거인단 중 3,128명이 투표에 참여, 이 중 1,580명(50.5%)의 지지를 받아 제27대 한국노총 위원장과 사무총장에 당선됐다.


기호 2번 김동명-이동호 후보조는 선거기간 중 “제1노총의 자존심을 되찾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제1노총 지위회복, 즉각적인 비상체제 운영 ▲50인 활동가 채용, 전국단위 한국노총 일반노조 설립 ▲현장 의견 수렴 강화를 위한 선거인, 대의원수 2배 확대 ▲이미 파탄난 정책협약 즉각 재검토 및 새로운 정치방침 결정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희망의 주요공약으로 제시했다.


김동명 위원장 당선인은 화학노련 3선 위원장 출신으로 일동제약 위원장 시절에는  IMF 구조조정 반대투쟁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연맹 산하 단위노조 투쟁을 선두에서 이끌면서 조직의 단결과 연대를 이뤄냈다. 박근혜 정권하에서는 양대노총 제조공투본을 구성해 취업규칙 변경과 쉬운 해고 지침 등 이른바 2대 지침 폐기 투쟁을 전개했으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한국노총 제조연대와 함께 노동법 개악 저지 및 최저임금법 개악 저지 투쟁을 전개한 바 있다.


이동호 사무총장 당선인은 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 출신으로 지난 2019년 집배원 과로사 철폐 및 토요근무 휴무 쟁취를 위해 우정노조 60년 역사상 최초로 총파업 투쟁을 선언해 정부를 상대로 하는 협상에서 승리를 쟁취한 바 있다.


김동명 위원장 당선인은 당선소감을 통해 “노동의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며 “현장과 함께 새롭게 실천하는 한국노총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동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임 위원장과 사무총장은 오는 1월 28일(화)부터 업무를 시작한다. 임기는 2023년 1월까지 3년이다. 


2020년 1월 21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이전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해리스 대사의 망언
다음글 ILO핵심협약 비준 관련 한국노총 입장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