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상세
제목 [성명]대한민국이 무법천지가 되면 이마트도 유지될 수 없다

2013-01-25 Read : 523

중부지역지부
파일 성명130117_이마트_노조_탄압_규탄.hwp(0 Byte)성명130117_이마트_노조_탄압_규탄.hwp  

대한민국이 무법천지가 되면 이마트도 유지될 수 없다

무노조 경영을 표방해 온 이마트가 노조 결성 가능성이 있는 직원들을 ‘문제인력’으로 분류해 감시해온 것도 모자라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한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양대노총 홈페이지 가입자를 조회해 가입자를 색출하고 퇴사를 유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전태일 평전’의 주인으로 의심되는 협력업체 직원 역시 퇴출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노총은 이마트의 이러한 법질서를 파괴하는 야만적이고 반노동적인 노조 탄압 만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가 있기에 이마트가 유지되고 있는데 정작 자신들은 법질서를 파괴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무법천지가 된다면 과연 이마트는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할 수 있을까? 헌법과 노조법에서 보장하는 노동기본권을 말살하는 이마트의 노조파괴 행위는 이마트에 들어가 오물을 던지고 방화하고 약탈하는 행위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대한민국 헌법은 근로자가 근로조건의 향상을 위하여 자주적으로 노동조합 기타 단결체를 조직·가입하거나 그 단결체를 운영할 권리, 즉 단결권을 명문화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노조법에서는 노동조합 가입 및 결성 등을 이유로 그 근로자를 해고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 규정하고 금지하고 있다.

이마트의 자사 홈페이지에는 21세기 초일류 유통기업으로 성장하겠다며, ‘예외없는 100% 준법 실천’을 표방하고 있다. 그러나, 오늘 드러난 이마트의 민낯은 구시대적 노동관을 가진 채 무노조 경영을 유지하기 위해 헌법마저 아무렇지 않게 위반하는 파렴치한 범법자의 모습이다.

한국노총은 이마트의 노조 탄압 전력과 노동기본권 침해 등에 대해 정부의 강도 높은 특별관리감독과 검찰 수사를 통해 법적 책임을 명확히 물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아울러 이마트는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이마트 노동자들의 자유로운 노조 활동을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

한국노총은 이마트 노동자들의 노조 결성 및 노조 가입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다.


2013년 1월 17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이전글 [성명]녹색기업의 탈을 쓴 살인기업 삼성전자 사업주를 즉각 구속하라!!!
다음글 계사년 새해! 노동자․서민의 희망을 먼저 생각하겠습니다. -경
목록보기